회원사정보

회원사소식

게시물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물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제목. 삼성전자_시스템에어컨 DVM S 고온형
조회수 496 등록일자 2019-06-03
‘시스템에어컨 DVM S 고온형’
극한 폭염·혹한 시 진가 발휘
 
2018년 여름은 기상관측 이래 111년만의 최고기온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1973년 이후 전국 평균 최고기온, 폭염일수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서울의 경우 7월13일부터 8월23일까지 무려 42일간 일 최고기온이 30℃를 웃돌았으며 8월1일에는 111년만에 최고라는 39.6℃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평년기온을 약 5℃ 이상 웃도는 수준이었다.
 
올해도 벌써 5월부터 고온현상이 발생되는 등 이제 우리나라도 중동이나 북아프리카와 같은 열대기후대에 속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이와 같은 무더위는 사람뿐만 아니라 에어컨도 힘들게 한다.
히트펌프(Heat Pump) 방식의 에어컨은 더운 실내에서 에너지(열)를 빼앗아 더 더운 실외로 에너지를 방출하는 원리로 실외온도가 높을수록 냉방능력(실내에서 열을 빼앗아내는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더울수록 더 큰 냉방능력이 필요하게 되지만 실제로는 실내 공기를 시원하게 만들지 못하게 된다.
 
국내 최초 고온형 시스템에어컨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고온의 외부온도 조건에서 기존의 시스템에어컨보다 더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DVM S 고온형’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삼성전자의 DVM S 고온형은 2018년 최고기온(서울기준)이었던 39.6℃보다 더 높은 43℃의 실외온도에서도 정격성능을 100%  발휘하고 최고 50℃에서도 실외기 운전정지없이 지속적으로 냉방이 가능하다.
 
그 결과 건물의 설치환경에 따라 설치가 불가하거나 성능이 많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밀폐된 기계실 공간에서도 연속운전이 가능해져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이처럼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은 삼성전자가 20년 이상 쌓아온 시스템에어컨 기술과 4세대 듀얼 플래쉬 인젝션 압축기 기술이 바탕이 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특히 중동 및 북아프리카와 같은 열대기후지대에 시스템에어컨을 지속적으로 공급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고온형 제품이 이제는 국내에서도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이번 제품을 기획하고 출시하게 됐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