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정보

  • 회원사 현황
  • 회원사 소식
  • e카다로그

know

홈 > 정보센터 > 회원사 소식

제목 대유위니아_3년 연속 최대 매출, 영업이익은 44.1% 증가
조회수 141 등록일자 2018-04-06

대유위니아가 3년 연속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고 조선비즈가 대유위니아가 2월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을 통해 발표한 ‘2017년 연간 실적’ 결산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동 자료에 따르면 대유위니아는 지난해 매출 5,026억원, 영업이익 11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12.5%, 영업이익은 44.1% 각각 성장한 것이다.
대유위니아는 2014년 대유그룹 편입 이후 매년 실적 개선을 이뤄내고 있다.
2014년 매출 3,825억원을 기록했으나 2015년에는 4,345억원, 2016년에는 4,467억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에는 매출 5,000억원 고지를 넘어섰다.
 
대유위니아는 주력 제품인 김치냉장고 ‘딤채’의 매출 비중을 낮추고 ‘위니아 에어컨’, 전기압력밥솥 ‘딤채쿡’, ‘위니아 에어워셔’, ‘위니아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제품군의 판매 활성화하며 매년 실적 성장을 일궈내고 있다.
실제로 딤채의 매출 비중이 2016년 72%를 차지했으나 2017년에는 60% 중반대로 낮아졌다.
올해는 일반 냉장고, 세탁기 등 신제품군 출시를 통해 56%까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위니아 에어컨의 매출이 전년대비 80% 증가하며 실적 개선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올해에는 에어컨의 판매 비중을 최대 28%까지 끌어올리고 딤채쿡, 일반 냉장고 등 제품의 판매를 활성화 시켜 연중 고른 매출 분포도를 그리겠다는 계획이다.
 
대유위니아는 지난해 7월 충남 아산시에 위치해있던 생산 공장을 광주광역시로 이전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주요 부품의 구매 원가 및 물류비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이뤄낸 것 역시 실적 개선 요인으로 평가 받고 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대유그룹 편입 이후 과감한 투자를 통해 사업 다각화를 이뤄낸 것이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며 “향후 선보일 신규 제품군에 대한 인적·기술적 투자 역시 계속 진행되고 있는 만큼 내년 실적은 더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게시물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물을 facebook으로 보내기


Wait.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