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aiasns

홈 > 정보센터 > KRAIA SNS

제목 수열에너지 범위 놓고 국토부 VS 산자부 '갈등'
조회수 116 등록일자 2017-09-22
상세주소

buy naltrexone online india

buy naltrexone no prescription

mixing lexapro and weed

mixing xanax and weed dollarbillcopying.com

symbicort coupon

symbicort otc
[에너지경제신문 윤성필 기자] 청정에너지인 수열에너지 범위를 놓고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부가 마찰을 빚고 있다.   
 
21일 정부부처에 따르면 국토부는 신재생에너지법에 나와 있는 수열에너지 범위를 현행 ‘해수(바닷물)에서 강과 호수 등 일반적인 물’로 확대해야 한다는 반면 산업부는 "에너지 정책 등 고려사항이 많아 검토 중"이라며 사실상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열에너지는 물이 갖고 있는 열이나 온도차로 이용해 에너지를 얻는 방식으로,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무한대의 에너지로 각광받을 수 있는 재생에너지원이다.
 
특히 해수 표층에 저장된 열에너지가 풍부해 수심 100~200m 이상, 5℃ 이하의 차가운 해수를 히트펌프를 이용해 냉방하거나, 해저의 열수를 이용 난방을 하기도 한다. 
 
에너지업계는 우리나라의 여름에는 물이 공기보다 5도 정도 차갑고 겨울에는 10도가량 따뜻해, 바닷물이 아니더라도 강이나 호수 물을 이용한다면, 오염원이 없는 청정에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에서도 이 같은 수열에너지를 인정해 2015년 5월 30일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 이용·보급·촉진법 시행령(신재생에너지법)에 전문을 개정하면서 2조4항에 ’대통령 시행령’을 첨부해 수열에너지를 처음 명시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수열에너지는 해수(바닷물)의 표층으로 열을 전환시키는 에너지로 돼 있어 범위를 바닷물로 한정하고 있다. 
 
문제는 수열에너지를 신재생에너지로 적용하면서 범위를 해수로 한정하다 보니, 활용 가능한 강이나 호수 등 일반적인 물의 활용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일반적인 수변시설의 건물이나, 도시지역 내 건물설계시 신재생에너지 비율 의무화 기준이나 제로에너지빌딩 등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토부 수자원산업팀 관계자는 "현재 수열에너지설비의 핵심기술인 히트펌프, 취수설비, 수열회수용 열교환기 등 시설들이 선진국과 대등한 수준"이라며 "국토부에서 공식적으로 건의를 하고 있으나, 산업부에서는 검토 중이라는 답변만 온다"고 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 신재생에너지과 관계자는 "여러 가지 검토할 상항이 많다"며 "수열에너지는 히트펌프를 다른 에너지처럼 직접 에너지가 돌리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전기를 들여서 돌려 뽑아내는 에너지"라며 난색을 표했다.
첨부파일
게시물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물을 facebook으로 보내기


Wait.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