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aiasns

홈 > 정보센터 > KRAIA SNS

제목 KEA, 감축정책 및 대응방안 세미나 개최
조회수 145 등록일자 2017-10-23
상세주소
오존층 파괴 및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물질인 F-gas(냉매)에 대한 전세계적인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대응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는 지난 17일 코엑스 컨퍼런스룸 300호에서 ‘국내외 F-gas(냉매) 감축정책과 대응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냉매는 냉동기 내부에서 순환을 통해 열을 흡수하고 온도를 낮추는 화학물질로 오존층파괴 및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물질이다. 그동안 CFCs(염화불화탄소: R-11, R-12)와 HCFCs(수소화염화불화탄소: R-22, R-123)는 오존층파괴 등으로 몬트리올의정서에서, HFCs(수소화불화탄소: R-134a, R-404A, R-407C, R-410A)는 지구온난화 문제로 교토의정서를 통한 규제물질로 지정돼 왔다.
 
전세계적으로 오존층파괴 및 지구온난화 유발물질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우리나라도 2030년 전기전자업종 BAU는 2,570만톤이며 감축목표는 18.5%인 477만톤이다. 전기전자업종의 온실가스는 에너지와 비에너지(냉매)부문으로 구성되며 비에너지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기전자업종 BAU의 약45%를 차지하고 있다. 전기전자업종의 비에너지부문 온실가스 감축수단은 Low-GWP냉매 및 대체기술 적용이 있다.
 
첨부파일
게시물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물을 facebook으로 보내기


Wait. Loading....